배두나, “고집스러운 선택의 작업”

-촬영이 한겨울에 진행됐는데 얇은 의상 하나만 입고 춥지 않은 척 연기하기도 힘들지 않으셨나요?

일본은 정말 습하게 추워요. 뼛속까지 시린 추위였어요. 처음 의상을 피팅하러 갔는데 옷이 다 너무 얇고 짧더라고요. 워낙 추위를 많이 타는 편이라 ‘와, 이걸 내가 과연 할 수 있을까’ 싶었죠. 근데 배우가 하라면 해야죠.(웃음) 노조미는 전신 메이크업을 해야 했어요. 가발 쓰고 속눈썹 붙이고, 몸 옆에 인형의 봉합된 줄을 그리는 데도 꽤 오랜 시간이 걸렸죠. 거의 세 시간 메이크업을 해야 해서 아침 5시면 일어나 현장에 나갔어요. 그래도 이 작품, 이 캐릭터 때문에 하는 고생이니까 할 만하더라고요. 그리고 일단 제가 한국 영화 현장에서 좋은 선배님들과 작업을 많이 해서인지 몸에 습관이 잘 배어 있었던 것 같아요. 송강호 선배님 같은 분들께 주연 배우가 어떻게 해야 모든 스태프들이 흥이 나서 일할 수 있는지 많이 배웠으니까요. 제가 춥다고 힘들다고 하면 모두가 힘이 빠질 것 같아서 더 티를 안 내려고 했죠. 그리고 원래 누드 신도 리허설 때는 옷을 입고 하잖아요. 전 살빛에 조명 제대로 맞추고 스태프들이 미리 준비할 수 있도록 실제처럼 누드 상태로 임했어요.

-현장에서 정말 최고의 배우셨네요.
정말 한국 배우들은 좋은 연기를 위해서라면 물불 가리지 않고 최선을 다한다는 걸 보여주고 싶었어요. 제가 우리 집에서 촬영하는 것이라면 엄마에게 엄살도 부리고 아빠에게 애교도 떨면서 연기할 수 있겠지만, 일단 집 밖에 나가서는 우리 집 이름을 드높여야겠다고 생각했거든요. 고레에다 감독님도 베드 신이나 누드 신을 찍는 게 처음이셨어요. 촬영장에 갔는데 감독님 표정이 평소와 다르게 너무 굳어 있더라고요. 오히려 전 <복수는 나의 것>(2002) 등을 통해 경험이 있는 상태였고. 그래서 배우에게 이런 것쯤은 아무 문제도 아니라는 듯 먼저 벗고 농담도 건넸어요.

-고레에다 감독이 배두나 씨를 존경한다고 말할 만하네요.
진짜요? 언제 그런 과찬을. 제가 오버한 거예요. 아마 우리 집이었으면 징징거렸을지도 몰라요. 사실 <청춘>(2000)에서 베드 신을 촬영했을 때만 해도 술도 못 먹는 주제에 소주 반병을 들이켜고 제정신이 아닌 상태에서 연기했어요. 그 정도로 못 견뎌 했던 거죠. 제가 겉으로 날라리처럼 보이긴 해도 그렇진 않거든요. 배우로서의 책임감보다 남 앞에서 벗는다는 게 수치스럽고 여자로서의 갈등이 심했던 적이 있었어요. 근데 연기를 위해서 내가 못할 게 뭐가 있나 하는 생각으로 하다 보니 자연스럽게 넘어가지더라고요.

-<공기인형>으로 배두나 씨가 배우로서 한층 성숙해진 느낌이에요.
에이, 그렇지도 않아요. <공부의 신> 보셨잖아요?(웃음) 똑같아요. 완급 조절을 하는 거죠. 어떤 작품에서는 편하게 놀고, 또 어떤 작품에서는 나 자신이 너덜너덜해질 때까지 찍고 그런 여유는 생긴 듯해요. 하지만 아직도 작품을 고르는 부분에 있어서는 여유가 없어요. 지나치다 싶을 만큼 되게 엄격하게 골라요. 드라마는 좀 편하게 해도 영화는 ‘그냥 이 작품 하자’고 할 수가 없더라고요.

-영화와 드라마에 대해 다르게 기대하는 욕심이 있으시군요.
음… 솔직히 영화에 대한 허영이 있는 것 같아요.(웃음) 허황된 욕심이랄까. 흠집 하나 내고 싶지 않은 그런 결벽증.

-그런 마음이 없었다면 <공기인형> 같은 작품도 그냥 지나쳐 보낼 수 있었겠죠.
<공기인형>은 여배우로 살면서 10년에 한 번 올까 말까 한 기회였어요. 정말 놓치고 싶지 않았죠. 확실히 나를 그렇게 쏟아낼 수 있는 작품은 그리 많지 않아요. 어떤 작품에서든 자신을 쏟아 부으면 되지 왜 그렇게 작품을 가리냐고 생각하실 수도 있지만, 어려운 일이죠. 사실 저도 처음에는 노출이 좀 문제였지만 고레에다 감독님의 작품을 언제 또 하겠나 싶었고 안 하면 평생 미련이 남을 것 같더라고요.

-박찬욱 감독이 용기를 주셔서 <공기인형>에 출연했다는 이야기가 있던데, 어떻게 이 작품을 시작하신 건가요?
박찬욱 감독님이 조언을 해주셔서 제가 무조건 출연 결심하게 됐다고 말한 적은 한 번도 없는데. 이런 적은 있어요. 고레에다 감독님께 시나리오가 들어왔을 때 마침 박찬욱 감독님을 뵀어요. “좀 야하다. 어떻게 할까 고민 중이다” 했더니 박찬욱 감독님이 “고레에다 감독님 작품인데 무슨 역이든 해야지” 하셨어요. 저도 “역시 그렇죠?” 웃었거든요. 용기를 받긴 했지만 그 때문에 출연을 결정하진 않았어요. 다른 감독님들께도 조언을 구했고요. 제가 그래도 고집은 있어서 누가 뭐라 해도 이 작품에는 결국 출연했을 거예요. <공기인형> 이야기를 들은 건 <괴물>(2006) 촬영을 하고 나서였던가. 봉준호 감독님과 고레에다 감독님이 어느 영화제에서 만났는데, 고레에다 감독님이 “배두나를 놓고 시나리오를 쓰고 있는데 좀 야한 러브스토리다. 괜찮을까?” 물어보셨대요. 봉 감독님이 “그녀라면 괜찮을 것 같다”고 하셨다고 하더라고요. 그 후 얼마 지나지 않아 고레에다 감독님이 저를 만나러 오셨어요. 짧은 시놉시스와 원작 책을 주셨는데 보고 나니 정말 좋더라고요.

© MovieWeek, April 2010.



서른넷, 두나의 겨울. (SURE)


다 벗었다, 기쁘게 쿨하게 (씨네21)


배우가 아닌 삶, ... (무비위크)


난 정말 운 좋은 배우! (무비위크)


고집스러운 선택의 작업 (무비위크)


스스로를 비워내다 (무비위크)


NewYork Minute (InStyle)


배두나, 그 안의 女子 (아레나)


열번째 영화, '괴물' 찍고.. (씨네21)


배두나는 대단한 배우다. (씨네21)


배두나 주연 일본영화.. (연합뉴스)


위풍당당, 쿨한 그녀! (한겨례21)


위풍당당, 두나의 어떤하루 (SURE)


복제되지 않는 캐릭터 (VOGUE)


나, 20년 기획상품.. (프리미어)


"2002, 두나의 스크린." (씨네버스)


"새해에 만나본 그녀" (씨네21)


"두나를 부탁해..." (조이씨네)


"쉿 배우 수업중!" (일간스포츠)


배두나 휴대폰 번호.. (일간스포츠)


"중성적이라구요?.." (동아일보)


"전 반항아 아니예요" (키키)


닮고 싶은 모델 배두나 #1 (피가로)


닮고 싶은 모델 배두나 #2 (피가로)


닮고 싶은 모델 배두나 #3 (피가로)


학교로 인기 짱! 배두나 #1 (에꼴)


학교로 인기 짱! 배두나 #2 (에꼴)


두나 바이러스... (스포츠 조선)


배두나 벗었다 (스포츠 조선)


모델 짱! 에게 배우는 패션... (뷰짱)


99년을 이끌어갈 GIRL 1 (뷰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