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2년, 새해에 만나본 그녀."
"일부러 희한한 역할만 고르는 건 아니에요. 청순가련, 나도 하고 싶은데요,
늘 특이하고 요상한 역만 들어오는 걸 어떡해." 일부러 그러는 건 아니라고 하지만 "비 현실적인 캐릭터를 현실적으로 표현해 내는 재미"를 알아버린 그녀에게 어떤 역을 맡긴들 "배두나식"으로 풀어내지 않을까?


“나는 몇년째 계속 기대주예요, 우헤헤헤.” 2000년 신년호. 유지태, 이은주, 이재은 등과 함께 ‘올해의 기대주’로 뽑혀 새 천년의 표지를 장식했던 배두나에게, 2002년 신년 표지를 위해 만나자, 고 하니 불쑥 이런 말을 던진다. 하지만 올해 배두나를 다른 누구보다 기대하는 건, 2년 전 그를 기대했던 것과 다른 의미다.

교실 뒷자리에서 비딱하게 앉아 보내던 반항적인 눈빛에 대한 무형의 매혹도, 신세대라 포장되었던 특유의 엉뚱함에 대한 막연한 호기심도 아니다. <플란다스의 개> <고양이를 부탁해>로 증명되었고 <복수는 나의 것>으로 기대에 찬 소문이 흘러나오고, <튜브>를 차기작으로 선택하면서 궁금증을 더해가는 배두나. 이 배우에 대한 기대는, 새로 나왔다고 막연히 긁어보는 복권이 아니라, 오랜 기간 추이를 살피고 신중하게 투자한 주식처럼, 이제 손에 잡히고 눈에 보이는 것이다.

“<고양이…>너무 재밌죠? 관객요? 에이, 상관 안 해요. 어설프게 10만, 20만명 들었는데 못 만들어 욕먹는 영화보다는, 관객에게 꾸준히 사랑받고 평도 좋은 영화가 좋은 것 같아요.” 길거리에 우두커니 선 태희가 만두를 우걱우걱 씹어 삼킬 때 그 아무렇지도 않은 장면에 왠지 모를 찡한 기운을 느낀 관객이라면 <고양이…>를 통해 배두나가 일깨워준 범인(凡人)의 아름다움을 알 것이다. “음…, 저도 좋아하는 장면이에요. <복수는 나의 것>에는 만두 먹는 장면보다 더 명장면이 있죠. 움하하. 기대해도 좋아요.”

얼마 전 촬영을 마친 박찬욱 감독의 <복수는 나의 것>에 대해 “나만 빼면, 최고의 배우들이, 최고의 스탭들과 만든 최고의 영화”라고 주저없이 말하는 그는 처음 시나리오 봤을 때, 우와, 이런 시나리오가 우리나라에 있구나. 다른 데 안 가고 나한테 와서 정말 다행이다 했다고. 편집본을 미리 봤는데 배두나 출연작 중 베스트라고, 쉬지 않고 칭찬을 늘어놓는다. 애인인 류(신하균)의 누나 수술비를 구하기 위해 동진(송강호)의 딸을 유괴하는 ‘착한 유괴범’ 영미는 과격한 사상의 소유자이자 입에서 담배와 욕이 떨어지지 않는 여자.

“류에게 모든 걸 제시하는 인물이죠. 처음 유괴를 하자고, 착한 유괴는 죄가 아니라고 설득하는 것도 영미예요. 어찌 보면 악역인데 독특하기도 하고, 월북하려다가 어망에 걸려서 실패한 거나, 농아라고 속이고 농아학교에 입학해서 류를 만난 거나, 귀여운 구석도 있고…. 처음에 제가 담배도 못 피고, 욕도 잘 못한다는 사실을 알고 박 감독님이 어찌나∼ 실망을 하시던지….” (웃음) 극의 대부분 영미와 부딪히게 되는 류가 농아이기 때문에 배두나는 촬영 내내 수화연습도 꽤나 열심히 했다. “제가 원래 말끝을 흐리는 버릇이 있는데, 수화의 딱딱 끊어지는 느낌을 살리다보니 실제 말버릇이 많이 고쳐졌어요. <복수는 나의 것>은 여러모로 제겐 정말 큰 영향을 끼친 영화였어요.”

대체식품이란 게 있다. 버터가 없으면 마가린, 소고기가 없으면 돼지고기, 우유가 아니면 두유. 그러나 배두나는 대체할 누군가를 찾을 길 없는 배우다. 노란 모자티 끈을 질끈 동여매고 강아지 한 마리를 구하기 위해 필사적으로 뛰던 소녀의 뒷모습에, 머리에 손전등을 붙이고 보호소에서 출감하는 친구를 기다리며 담배를 꼬나물고 소설책을 읽던 친구의 얼굴 위로 도저히, 다른 배우의 이름이 겹쳐지지 않는다. “일부러 희한한 역할만 고르는 건 아니에요. 청순가련, 나도 하고 싶은데요. 늘 특이하고 요상한 역만 들어오는 걸 어떡해.” (웃음) 일부러 그러는 건 아니라곤 하지만 “비현실적인 캐릭터를 현실적으로 표현해내는 재미”를 알아버린 그에게 어떤 역을 맡긴들 ‘배두나식’으로 풀어내지 않을까.

“<플란다스의 개> 하기 전까진, 그러니까 드라마하고 모델로 한참 바쁠 때는 연기자가 되고 싶다는 생각도 없었어요. 그냥 재밌어서 했어요. 그런데 점점 바빠지고 스케줄에 쫓기다보니 재밌어서 하는 일에 스트레스를 받게 되더라고요. 그러던 중에 <플란다스의 개>를 만났어요. 촬영도 재미있었고 그냥 망가지자 하니까 마음이 편해졌고요. <청춘>은 여자로서 수치심을 느낄 수 있는 부분을 버리고 나니 나를 치열하게 살게 해주었고, <고양이…>는 조금씩 내가 쌓아가고 있다고 생각한 것에 자신감을 줬다고나 할까….”

배두나는 영리한 배우다. 유난히 욕심도 많기도 하지만 그 욕심을 어떻게 풀어야 하는지 방법도 정확하게 알고 있다. 쿨과 신파 사이 감정을 측량하는 저울과 근경과 원경을 동시에 보는 밝은 눈과 나아갈 방향을 정하는 나침반과 오버로 넘지 않을 만큼의 귀여운 망가짐을 재는 정확한 자 하나를, 계산이라기보다는 본능적으로 그는 마음에 품고 있다. <복수는 나의 것> 다음 작품으로 <튜브>를 하겠다고 했을 때 송강호는 그에게 조심스럽게 물었다. “두나야, 지금까지 네가 찍은 영화들이 흥행을 안 해서 혹시 블록버스터영화에 출연해야겠다고 맘먹었다면, 그러지 마라. 그러면 안 된다.” 하지만 배두나에겐 그 말이 너무너무 고마웠다고, 정말 걱정하지 않으면 그런 이야기하기란 게 쉽지 않았을 거라고. 선배님 그래서 결정한 게 아니에요. 재미있는 이야기고, 어찌 보면 전형적인 인물들 사이에서 내가 할 수 있는 역할이 분명한 캐릭터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라고 감사하는 마음으로 설명했다.

그에게 ‘최고의 배우’라는 타이틀은 아직 미래를 위해 남겨둬야 마땅한 칭호다. 측량할 수 없는 배두나의 다른 모습들은 아직 인사조차 건네지 않았기 때문이다. 정점에 오른 ‘올해의 배우’보다는 늘 한 자락 희망과 가능성을 숨겨둔 그를, 올해도 ‘기대주’로 조금만 더 묶어두고 싶은 것도 이런 연유다.

씨네21. 2002년 신년호.
글 백은하 lucie@hani.co.kr·사진 오계옥 klara@hani.co.kr
스타일리스트 이주희·의상협찬 크리스챤 디올, 진태옥. 헤어, 메이크업 Caris 김민아



서른넷, 두나의 겨울. (SURE)


다 벗었다, 기쁘게 쿨하게 (씨네21)


배우가 아닌 삶, ... (무비위크)


난 정말 운 좋은 배우! (무비위크)


고집스러운 선택의 작업 (무비위크)


스스로를 비워내다 (무비위크)


NewYork Minute (InStyle)


배두나, 그 안의 女子 (아레나)


열번째 영화, '괴물' 찍고.. (씨네21)


배두나는 대단한 배우다. (씨네21)


배두나 주연 일본영화.. (연합뉴스)


위풍당당, 쿨한 그녀! (한겨례21)


위풍당당, 두나의 어떤하루 (SURE)


복제되지 않는 캐릭터 (VOGUE)


나, 20년 기획상품.. (프리미어)


"2002, 두나의 스크린." (씨네버스)


"새해에 만나본 그녀" (씨네21)


"두나를 부탁해..." (조이씨네)


"쉿 배우 수업중!" (일간스포츠)


배두나 휴대폰 번호.. (일간스포츠)


"중성적이라구요?.." (동아일보)


"전 반항아 아니예요" (키키)


닮고 싶은 모델 배두나 #1 (피가로)


닮고 싶은 모델 배두나 #2 (피가로)


닮고 싶은 모델 배두나 #3 (피가로)


학교로 인기 짱! 배두나 #1 (에꼴)


학교로 인기 짱! 배두나 #2 (에꼴)


두나 바이러스... (스포츠 조선)


배두나 벗었다 (스포츠 조선)


모델 짱! 에게 배우는 패션... (뷰짱)


99년을 이끌어갈 GIRL 1 (뷰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