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춘에 배두나 휴대폰 번호가?

새 영화 <청춘>의 흥행 성공과 함께 배두나 휴대폰 소동이 벌어졌다.

지난 14일 개봉한 <청춘>(원필름, 곽지균 감독)은 김래원 김정현 배두나 윤지혜 진희경 주연의 성장 영화. 90년대 젊은이들의 통과 의례를 섹스 코 드를 중심으로 그린 작품으로, 최근 개봉한 영화 가운데에서는 드물게 매 진을 기록하고 있다.

<청춘>의 흥행 성공과 함께 극도의 짜증에 시달리고, 급기야는 기진맥진 그로기 상태로 몰린 사람이 한 명 있다.

제작사인 원필름의 유현근 이사다. <청춘>을 보는 사람들이 많아지며 자 신의 휴대폰으로 배두나를 찾는 전화가 쇄도하고 있다.

소동의 발단은 영화에 있다. 극 중에는 배두나(남옥 역)가 김래원(자효 역)의 손바닥에 자신의 휴대폰 번호를 적어주는 장면이 있다. 이후 김래원 이 수첩에 휴대폰 번호를 옮겨 적는 과정에서 번호가 화면 가득 클로즈업 됐다.

이를 관객, 특히 배두나 팬들이 놓칠 리 없었다. 기대 반, 호기심 반의 심정으로 영화를 본 뒤 저마다 그 번호로 전화를 하고 있다. 문제는 그 번 호가 실제 번호라는 점.

촬영 당시 `아무 번호나 불러!'라는 감독 요청에 유현근 이사는 자신의 휴대폰 번호를 불러줬고, 이것이 결국 화근이 돼 떄아닌 전화 공세에 시달 리게 됐다. 전화 가운데는 `배두나 맞아요`라는 문의부터, 내기에서 진 뒤 `영화에서 거짓말 할 수 있어요'라는 항의까지 포함돼 있다.

유 이사는 “최근 업무 상 전화를 꺼놓을 수도 없고, 또 몇 년 째 사용한 번호를 바꿀 수도 없고… 정말 앞이 캄캄하다. 그렇다고 화를 낼 수가 있 나. 모두 <청춘>을 본 관객들일텐데…”라며 난감한 표정을 지었다.

By 일간스포츠 at 2000.10.17




서른넷, 두나의 겨울. (SURE)


다 벗었다, 기쁘게 쿨하게 (씨네21)


배우가 아닌 삶, ... (무비위크)


난 정말 운 좋은 배우! (무비위크)


고집스러운 선택의 작업 (무비위크)


스스로를 비워내다 (무비위크)


NewYork Minute (InStyle)


배두나, 그 안의 女子 (아레나)


열번째 영화, '괴물' 찍고.. (씨네21)


배두나는 대단한 배우다. (씨네21)


배두나 주연 일본영화.. (연합뉴스)


위풍당당, 쿨한 그녀! (한겨례21)


위풍당당, 두나의 어떤하루 (SURE)


복제되지 않는 캐릭터 (VOGUE)


나, 20년 기획상품.. (프리미어)


"2002, 두나의 스크린." (씨네버스)


"새해에 만나본 그녀" (씨네21)


"두나를 부탁해..." (조이씨네)


"쉿 배우 수업중!" (일간스포츠)


배두나 휴대폰 번호.. (일간스포츠)


"중성적이라구요?.." (동아일보)


"전 반항아 아니예요" (키키)


닮고 싶은 모델 배두나 #1 (피가로)


닮고 싶은 모델 배두나 #2 (피가로)


닮고 싶은 모델 배두나 #3 (피가로)


학교로 인기 짱! 배두나 #1 (에꼴)


학교로 인기 짱! 배두나 #2 (에꼴)


두나 바이러스... (스포츠 조선)


배두나 벗었다 (스포츠 조선)


모델 짱! 에게 배우는 패션... (뷰짱)


99년을 이끌어갈 GIRL 1 (뷰짱)